대만은 현재 중국에 밀려 외교적으로는 참 안습한 상황의 나라다. 하지만 경제적으로는 당당히 동아시아의 한 축을 담당하고 있다. 아시아 4마리 용 가운데 하나였으며 지금도 IT 산업을 중심으로 번영하고 있는 나라다. 하지만 자동차 같은 중공업에서는 미약하다. 자국 내에서 확고하게 자리잡고 세계적으로 수출을 많이 하는 한국차와 일본차, 최근 들어 기술을 발전시키며 점유율을 키워나가는 중국차와는 다르다. 그렇다면 대만 도로의 자동차는 어떨까.


  일단 세단에 치우친 우리나라나 해치백/왜건에 치우친 유럽과는 달리 대만은 해치백과 세단이 고루 조화를 이루고 있다. 큰 차는 세단, 작은 차는 해치백이 많으며, 그 사이에 낀 준중형급은 골고루 많다. SUV도 많다. 세단이고 SUV고를 막론하고 중형급까지는 많이 보이지만 그 이상 되는 대형차는 잘 안 보인다. 전체적으로 우리나라보다 작은 차를 선호한다. 일본 경차처럼 극단적으로 작은 차도 별로 없지만 미제 픽업트럭처럼 무식하게 떡대가 큰 차도 거의 없다. 또한 오토바이도 많이 이용된다. 상당히 많다. 때문에 대만 길거리에는 매연이 넘쳐나서 숨쉬기가 곤란할 때도 있다.


  



대만에는 오토바이가 많다.




  이제 차종을 살펴보자. 대만의 국민차는 일본차다. 일본차가 매우 많다. 그 중에서도 눈에 띄는 메이커는 역시 일본 최대의 메이커 토요타다. 택시도 대부분 토요타다. 6~7인승 MPV 위시가 택시로 많이 쓰인다. 고급차 중에서는 렉서스가 많이 보인다. 그외의 일본차도 많이 보인다. 미쓰비시, 닛산, 혼다, 마쓰다 등 다양한 일본차들이 눈에 띈다. 개중에는 오래된 차들도 많아서 일본차가 상당히 오래 전부터 대만인들과 함께 해왔음을 알 수 있다.





대만의 택시는 거의 토요타다.




  물론 그외의 외국 브랜드 차들도 있다. 하지만 일본차가 워낙 많아서 나머지는 다 점유율이 고만고만하다. 유럽 브랜드 중에서 가장 많이 보이는 건 메르세데스 벤츠, BMW, 아우디의 독일 3사다. 고급차 중에서 독3사가 차지하는 비중은 높다. 폭스바겐도 있지만 그리 많지는 않다. 대륙에서 국민차 수준인 것과 대조적이다. 그외 유럽 브랜드들은 잘 안 보인다. 미국 브랜드 중에서는 단연 포드가 제일 많이 보인다. GM과 크라이슬러는 거의 없다. 다만 포드라 할지라도 피에스타 같은 유럽포드의 모델이 절대 주류다. 포드 엠블럼을 달고 팔린 기아 아벨라도 몇 대 볼 수 있었다. 중국차는 버스을 제외하면 단 한 대도 못 봤다.


  한국차도 있다. 한국차 중에서 제일 많이 보이는 건 역시 현대다. 투싼(1세대, ix), 아반떼(MD)가 가장 많다. 포터와 스타렉스도 심심치 않게 보인다. 그외에는 라비타, i30(FD), 클릭, 산타페(SM, CM, DM), 그랜저XG 등도 있다. 옛날 모델도 있는 걸로 봐서 현대도 예전부터 대만에 차를 팔아온 모양이다. 한국에서 지금 이 시점에 팔리고 있는 최신 모델은 싼타페와 투싼을 제외하면 보지 못했다.







  현대차 다음으로 많이 보이는 한국차는 의외로 대우버스다. 대만 최대의 버스운수업체인 궈광(國光)에서 대우 FX 등을 굴리고 있고, 타이베이 시내버스 중에는 대우 BS가 많이 보인다. 다만 척 보고 대우버스라는 걸 알기는 쉽지 않다. 대만의 대우버스는 현지 업체가 자체 보디를 올려서 판매된다고 하는데, 그 때문인지 외관과 구조가 한국의 원래 것과 많이 다르다. 헤드라이트 형태만 보고 겨우 차종을 구분할 수 있을 정도다. 대우버스 표식도 별로 없다. 꽁무니의 DAEWOO 엠블럼이나 그릴 엠블럼은 극히 일부 차량에만 붙어있고, 나머지 차들에서는 스티어링휠의 로고, 뒷바퀴 차축에 새겨진 양각 로고에서만 대우버스의 흔적을 찾을 수 있다. 차체와 유리창의 표기를 봤을 때 청윈객차(成運客車)라는 곳에서 대우버스의 개조 및 판매를 담당하는 모양이다.





스티어링휠에 선명하게 박힌 대우버스 로고



이 차도 아마 개조를 거친 대우버스일 것이다.




  이에 비해 대우 승용차는 거의 없다. 대우 특유의 3분할 그릴이 붙은 매그너스를 한 대 봤고, 마티즈II도 두 대 정도 봤다. 다만 마티즈에는 대우 로고가 아니라 무슨 이상한 게 붙어있었다. 라세티 해치백도 스치듯 봤지만 어떤 브랜드가 붙어있는지는 보지 못했다. 기아차도 있다. 다만 기아차는 봉고 트럭만 가끔 보일 뿐이고 승용차는 거의 없다. 카렌스II, 모닝, 카니발 등만 드물게 보일 뿐이다. 쌍용차는 코란도 투리스모 딱 한 대 봤다. 대만에서 쌍용차를 찾느니 슈퍼카를 찾는 게 더 빠를 것이다.





가뭄에 콩 나듯 보이던 마티즈




  대만 고유 브랜드 차도 있었다. 럭스젠(Luxgen)이다. 위롱(裕隆)이라는 회사의 브랜드다. 원래 이 회사는 닛산차를 라이선스 생산하던 회사였다. 그러던 중 중국의 둥펑자동차와 제휴해 2009년에 룩스젠 브랜드를 출범시키고 고유모델 생산을 시작했다. 다만 생산은 중국 항저우에서 이루어진다. 고급스러운 패키징이 특징이다. 대륙에서 처음 봤는데 본국인 대만에서도 가끔 볼 수 있었다. 다만 아직 브랜드가 생긴 지 얼마 되지 않아서인지, 비싸서인지, 중국에서 생산해 수입하기 때문인지, 아니면 그냥 차가 별로인 건지는 모르지만 자국 브랜드치고는 그리 많이 보이지는 않았다. 





룩스젠의 중형 SUV, U7



  대만은 전반적으로 조금 일본화된 취향의 중국 같았다. 신생 자국 브랜드인 룩스젠이 과연 앞으로 대만 시장에서 어떤 모습을 보여줄지가 궁금하다. 과연 대만도 강력한 자국 브랜드를 가질 수 있을까?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트레바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