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녕하세요, "트레바리"입니다.


이번에 작업할 키트는 아오시마에서 나온 TRD AE86 N2 사양입니다.


그 중에서도 팝업램프가 달린 트레노!


86은 86인데, 토요타의 자동차경주 부문인 TRD(Toyota Racing Development)에서 N2레이스 사양으로 개발한 86을 만들고자 합니다.


TRD는 닛산의 니스모 같은 곳이라고 보면 좋겠네요.^^


이 키트 만들면서 처음 알았다는 건 안 비밀


AE86에 대해선 다들 너무나도 잘 알고 계실 테니 더 이상의 자세한 설명은 생략하겠습니다.


그래도...


혹시 잘 모르시는 분들을 위해 설명글은 바로 아래에 링크해놓겠습니다~


토요타 AE86 스프린터 트레노 / 코롤라 레빈


아오시마 이니셜D 86을 보기 전에 산 제품인데, AE86 프라모델 매물이 워낙 희귀하다보니 이걸 보자마자 "어! 86이다!"를 외치며 닥치고 구매했죠. 이니셜D 버전을 봤으면 그걸 질렀...


원래는 일반 범퍼 달고 오버펜더 같은 거 안 달아서 일반형 트레노로 만들려고 했으나...


ㅋ... 그냥 N2 사양으로 만들기로 했습니다.


그 이유는 천천히 보시죠!


제작기 사진 나갑니다.^^

















박스입니다.


조금 낯선 모습이긴 하지만 분명 하찌로꾸가 맞습니다.







N2 사양엔 어떤 것들이 알려주나 보여주는 그림입니다.


간략하게 설명하자면, 오버펜터, 프론트&리어 스포일러, 내장재 탈거, 레이싱 스티어링휠, 롤케이지, 버킷시트, 8스포트 16인치 휠 등이 특징이라고 하네요. 간략하게라더니 전부 다 설명







박스 내부입니다.


아주 푸짐합니다.


보기만 해도 군침이 흐르는... 쩝...!







내용물 전개~


앞서 말한 대로 참 풍성합니다.^^







봉지를 모조리 뜯고 부품들을 박스에 집어넣습니다.


뚜껑이 제대로 안 닫힐 정도입니다;;;








차체입니다.


86의 태가 나네요!











위에서 일반형 86을 만들려고 했는데 어쩔 수 없이 경주 사양으로 만들게 됐다고 말했었죠?


이 키트에는 기본 말고도 옵션으로 2가지 범퍼가 더 있습니다.


하나는 일반형, 다른 하나는 만들다 만 것 같은 엉성한 범퍼인데...


원래는 일반형 범퍼를 달고 이니셜D에 나온 것 같은 모습으로 만들어보려 했습니다.


그런데...



























어라? 안ㅋ맞ㅋ네ㅋ


단차가 생깁니다!


으아니! 옵션은 장식이었구나!


호옹이!




















...할 수 없이 작전을 바꿔서 경주 사양으로 만들기로 합니다. 흑흑


뭐 그것도 멋있겠죠.


그리고 이니셜D 사양 86을 하나 더 질렀다...ㅠㅠ





















그래! 목표는 이런 것입니다!


이런 모습으로 한 번 만들어보겠습니다!







하체입니다.


변속기와 구동축, 엔진 하부는 이미 붙어있습니다.


타미야 R32는 일일이 만들어 붙였는데, 나중에 알고보니 타미야 R32 키트가 좋은 키트였더군요;;;







하체 도색은 '설명서에 나온 대로만 하면' 이 정도가 끝입니다.


하지만 이미 타이먀 R32의 과도하다 싶을 정도로 섬세한 하체를 맛본 저는 도저히 여기 만족할 수 없었습니다.-_-;







그래서 타미야 R32를 만든 경험을 살려 디테일업!


음, 훨씬 낫군요.


연료탱크도 메탈릭 그레이로 칠해주었습니다.







배기관도 '그려'주었죠.


하체에 붙어있어서 따로 만들 수는 없습니다.--;


살짝 삐져나온 건 애교로... 어차피 하체 안 보잖아







만들고 만들어서 전륜부 하체 조립을 완료했습니다.


아오시마는 서스펜션에 진짜 스프링을 쓰기 때문에 가만 뒀다가는 조립이 안 될 수 있습니다.


그래서 접착제가 마를 때까지 이렇게 고무줄로 고정해야 합니다.


설명서에도 나와있는 팁!


조금 번거롭지만 이렇게 하면 스프링이 진짜 작동해서 차체를 위아래로 움직일 수 있습니다.^^







후륜 쪽도 마찬가지로 작업해줍니다.







완성된 하체의 모습.


엔진과 변속기를 만들 필요가 없어서 생각보다 일찍 끝났습니다.







엔진룸입니다.


엔진이 들어갈 자리와 홈이 있지만 엔진은 없ㅋ다ㅋ


같은 금형을 쓰는 이니셜D 버전 86에는 엔진이 있기 때문에 이 자리에 엔진이 들어갑니다.


아, 그리고 원래 엔진룸은 차체 색으로 도색하는 거라지만...


이건 엔진이 없어서 보닛을 열 일이 없으니 그냥 넘어갑니다~ㅎㅎㅎ







그리고 실내를 만듭니다.


대시보드는 조립하고 나면 자세히 보기 힘들 것 같아서 미리 한 장 찍어둡니다.


계기판 데칼과 스티어링휠 가운데의 TRD 엠블럼 데칼이 눈에 들어옵니다.


실내 사진은 나중에 최종 조립할 때 공개할게요!







이제 바퀴를 조립해줍니다.


타이어 디테일은... 타미야 것보다 떨어지는군요... 경주차라서 그런가보다라고 생각해보지만 아무리 봐도 이건 그냥 떨어지는 거;;;


다만 앞바퀴 쪽은 타미야 것보다 튼튼하게 고정이 되어서 조향을 위해 바퀴를 움직일 때 부담감이 없습니다.


뒷바퀴는 조립을 잘못 해서 그런지 심하게 덜렁거립니다;








조립하면 못 보는 브레이크 한 컷씩!


위가 전륜, 뒤가 후륜입니다.


이 크롬 도금을 '맥기'라고 부르면서 다들 벗기시던데, 전 그리 거부감이 없어서 그대로 사용합니다.^^;







완전히 완성된 하체에 차체를 얹어봅니다.


오오! 이제 슬슬 모양이 나오는군요!







창틀 도색을 위해 꼼꼼히 마스킹!







원래는 에어브러시나 스프레이로 도색해줘야겠지만...


저는 돈이 없어서 에어브러시도 없고, 오직 스프레이만 써야 합니다.


그런데 실내 스프레이부스가 없어서 작업을 하려면 일일이 옥상에 올라가야 하는데, 그게 여간 귀찮은 게 아닙니다;


그래서 에나멜 붓도색을 선택했습니다.


먹선도 넣어주고...!


...결과는......?






























망 ㅋ


똥망 ㅋ


이건 작품이라고 내놓을 수 없는 수준이죠!


아, 망했어요...


이런 건 사포로 삭삭 밀고 새로 칠해야 합니다.













하하하하하하하하하하하하하하하하하하하하하하하


뭐, 어쩔 수 없죠, 고생하면서 배우는 거니까요.


자위를 좀 해보자면 이건 제 두 번째 작품이고, 처녀작인 R32는 통짜로 검정 도색을 했기 때문에 투톤도색이나 먹선 작업을 할 필요가 없었어요.


노하우가 없다 이거죠!


그렇죠, 그럼 이렇게 만들 만하죠?ㅠㅠ















아, 어쨌든 일이 귀찮아졌습니다.


원래 제작기 한 번에 올리려 했으나 예상치 못한 사태로 두 차례에 나눠서 올립니다.


그럼 옥상에서 열심히 작업하고 2부에서 찾아뵙겠습니다.


ㅠㅠ 나도 실내 작업장...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트레바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