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나라에도 포드가 수입되긴 하지만 그건 포드가 생산하는 차종의 일부에 불과하다. 포드는 우리나라에 정식 수입되는 차 이외에 수많은 종류의 차들을 생산하고 있다. 그 중에 투어네오 커넥트(Tourneo Connect)라는 차가 있다. 유럽이 본진인 밴 모델이다. 트랜짓 커넥트라고도 하는데, 포드의 유명한 승합차 모델인 트랜짓의 이름에서 따온 것이다. 2시트와 화물칸으로 구성된 화물밴과 좌석을 다 갖춰놓은 승용밴, 두 종류가 있다. 일반 모닝과 모닝 밴 같은 구성이다. 쉽게 말하면 스타렉스 같은 차다. 스타렉스는 스타렉스인데 조금 작은 스타렉스다. 현재 2세대가 팔리고 있는데, 내가 시승한 모델도 2세대였다.


  우리나라에 팔지 않는 투어네오 커넥트를 만난 곳은 유럽이었다. 유럽에서 중형 왜건을 렌트했는데 뜬금없이 이 녀석이 나왔다. 매끈한 중형 왜건을 기대했는데 막상 차를 찾으러 가보니 웬 승합차가 있었다. 솔직히 실망했다. 짐차라니... 레이를 빌렸는데 다마스 승용밴이 나온 상황이었다. 그래도 승합차 특유의 넓은 공간이 여행에 큰 도움이 될 것 같아서 굳이 차를 바꾸진 않았다.









  이 차의 크기는 기아 카렌스랑 비슷하다. 승합차이기 때문에 카렌스보다는 각이 져있다. 올란도보다는 살짝 키가 큰 것 같다. 앞모습은 포드의 패밀리룩이 적용돼 있다. 승용차만큼은 아니지만 일반적인 상용차에 비해선 세련됐다. 어디까지나 '비해서'이다. 솔직히 잘생기진 않았다. 뒷모습은 여느 밴 모델과 비슷하게 생겼다. 밴답게 슬라이딩 도어가 적용되어 있다.











  인테리어도 포드 패밀리룩의 수혜를 받았다. 승합차라기보단 그냥 평범한 포드 SUV 같다. 만족할 만한 수준이다. 내장재가 조금 저렴하고 시트도 직물시트지만 승합차 수준에 많은 걸 바라는 사람은 별로 없을 거다. 짐차로 개발된 차답게 짐 공간은 매우 널찍하다. 3열을 접으면 광활한 짐칸이 펼쳐진다. 일반 SUV나 해치백과 비교하면 월등히 우월하다. 태생이 짐을 싣는 차이니 당연하다. 이 넉넉한 공간 덕분에 여행 내내 짐칸 걱정은 할 필요가 없었다. 차의 키가 큰 덕에 뒷좌석의 헤드룸도 여유 있다. 레그룸도 마찬가지다. 다만 시트의 안락함이 조금 떨어지는 점은 아쉽다.







  파워트레인은 1.6L 듀라토크 디젤 엔진에 6단 수동변속기가 맞물린 물건이었다. 구동방식은 전륜구동이다. 이 차의 엔진은 110마력의 힘을 낸다. 차에는 성인 남자 4명과 짐으로 가득 찬 커다란 여행가방 4개가 실렸다. 상당한 무게다. 그런데도 차는 무리 없이 잘 달렸다. 일상주행에선 부족함이 없었다. 무난하다. 물론 고속성능은 별로 기대할 게 못된다. 120km/h를 넘기면 속도 올리기가 무척 버겁다. 하지만 앞서 말했듯 이 차엔 사람과 짐이 잔뜩 실려 있었다. 그 점을 감안하면 공차 상태에서의 성능은 이보다 더 나을 것이다. 


  인상적인 점은 안정감이었다. 속도 무제한 아우토반에서 내리막 경사의 도움을 받아 엑셀을 끝까지 밟아서 낸 최고 속도는 190km/h였다. 엄청난 속도임에도 차의 거동이 믿음직하다. 적어도 160km/h까지는 불안하다는 느낌이 안 든다. 그 속도를 넘기면 풍절음이 매우 심해지고 안정감이 살짝 떨어지지만 그래도 속도를 낮추지 않으면 죽을 수 있겠다는 생각이 드는 정도는 아니다. 승합차에 이런 안정감은 바라지 않았는데 생각보다 꽤 안정적이어서 인상적이었다.


  아이들 상태 및 주행시의 소음, 진동은 딱 평범한 디젤차에서 볼 수 있는 수준이다. 딱히 시끄럽지도 않지만 그렇다고 조용하지도 않다. 딱히 얌전하지도 않지만 그렇다고 머리가 지끈거릴 정도로 덜덜대지도 않는다. 그냥 '아, 디젤차구나'하고 알 수준이다. 또한 오토스타트앤스톱(=ISG)도 달려있었다. 처음 차를 받아서 나올 때, 신호대기를 받아 차를 세우고 기어를 뺀 다음에 클러치를 떼니 시동이 꺼졌다. 내가 클러치를 잘못 조작해서 시동을 꺼먹은 건가 싶었지만 나는 분명히 중립 상태로 만들고 클러치를 뗐다. 당황해서 다시 클러치를 밟으니 거기에 반응해 시동이 걸렸다. 차에 ISG가 달려있다는 걸 그때 알았다. ISG가 달린 수동차는 처음 운전해보는 거라 신기했다.


  연비는 매우 좋다. 그 짐을 싣고 다녔음에도 리터당 16~18km는 나왔던 것 같다. 덕분에 유류비를 엄청나게 아낄 수 있었다. 역시 디젤과 수동변속기의 조합은 기름을 아끼는 진리의 조합이다. 짐차의 공간활용성에 디젤수동의 연비까지 더해지니 실용성이 엄청났다. 멋보다는 실용성을 더 중요시한다면 이 차도 꽤 매력적인 선택지가 될 수 있겠다.






  상술했듯 이 차는 국내 미출시다. 해외 나가서 미출시 차량들을 타보니 색다른 경험이기도 했고 견문도 넓어지는 기분이었다. 우리나라 도로에선 구경조차 못하는 차를 직접 몰아보다니, 쉽게 할 수 있는 경험은 아니다. 3600km를 달리며 우리의 발이 돼준 투어네오 커넥트, 제 역할을 톡톡히 해낸 멋진 친구였다.



Posted by 트레바리